정부 “안보리 결의 환영.지지”

정부는 15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제재 결의를 채택한 것과 관련, “안보리의 결정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면서 “정부는 이를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나타난 국제사회의 확고한 입장을 충분히 인식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요구를 받아들여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또 “정부는 북한이 6자회담에 즉각 복귀해 9.19 공동성명을 조속히 이행함으로써 핵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염원하는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해 나갈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지난 9일 발표한 정부 성명을 다시 거론하며 북한 핵실험 이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재차 확인했다.

정부는 이어 “앞으로도 북한 핵을 결코 용납하지 않는다는 단호한 원칙 하에 관련국과 긴밀히 조율해 대응해 나감으로써 북한 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모든 노력을 집중적으로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