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프간 파병 검토 안해

정부는 아프가니스탄에 우리 군을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6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측이 파병을 요청하더라도 당장 성사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를 공식 의제로 제기할 경우 논의는 할 수 있으나 현재 검토되고 있지 않은 사안이라고 선을 긋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데니스 와일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4일 부시 대통령의 방한을 수행하면서 대통령 전용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21세기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논의의 핵심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미국)는 한국인들이 아프간에서 큰 역할을 하는 것을 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와일더 보좌관은 21세기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구체적인 의미를 묻는 질문에 “한국은 자유의 가치를 알며 한국은 이라크에 자이툰 부대를 파견해 그들이 한반도 밖에서도 평화를 수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매우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한국군은 정말로 다른 지역에서 자유를 지킬 수 있는 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