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프간 추가지원 조속 확정…국제적 위상 고려”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지방재건요원 확대 및 이들을 경호하기 위한 경계병력을 파견하기로 하는 등 아프간 추가 지원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 “우리나라의 국격과 국제적 위상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아프간 재건과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해 왔다”며 “우리나라의 병력과 국제적 위상들을 고려해 추가 지원을 계획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8일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지방재건팀(PRT) 요원을 현재 25명에서 130명으로 늘리고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병력을 아프간에 파견키로 결정했다. 이같은 방안은 당정 협의를 거쳐 조만간 공식 발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변인은 “정부의 대 아프간 추가지원 방안은 조속 확정돼 발표될 예정”이라며 “정부의 입장이 확정 되는대로 합동 실사단을 현지에 파견해 현지상황을 파악하고 추가지원 내용을 아프간 정부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 PRT 요원들은 아프간에 PRT가 없는 3개 주(州) 중 한 곳을 맡아 독자 운용하기로 한 만큼 군 병력의 파병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문 대변인은 이와 관련 “다른 나라의 재건팀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민간 인력과 시설보호를 위해 적정수의 경비 병력을 파견할 것으로 보여진다”며 “(파견되는 병력은) 경비와 경호 목적을 수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경호병력은 특전사령부의 공수부대원을 중심으로 PRT 요원 보호와 경계 임무를 맡는 작전팀과 의무, 헌병, 공병, 법무 등 지원팀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경호병력의 구성 형태와 규모는 조만간 보내질 실사단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확정한다는 방침이지만, 전체 규모는 300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

문 대변인은 내달 18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여부와 관계없이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요청을 받아서 스스로 추가지원 형식 규모와 내용을 결정한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