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무접촉 판문점서 갖자” 수정 제의

정부는 남북 장관급 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9일 개성에서 갖자는 북한 측 제의를 수용하면서도 장소를 개성이 아닌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갖자고 7일 수정 제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재가동된 판문점 적십자 연락채널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북측에 제의했다며 “오는 9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지역에서 실무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이어 “류길재 장관 명의로 북한 측 김양건 통일전선부 부장 앞으로 전통문을 판문점 직통 전화가 개통된 직후 발송했다”면서 “전통문은 오후 4시 5분 경에 발송됐다”고 설명했다.


실무접촉에는 통일부 국장을 수석대표로 3명이 참석할 계획이며, 실무접촉에서는 우리 측이 제의한 12일 남북 장관급 회담 운영과 관련된 대표단 규모, 체류 일정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실무접촉 장소를 개성이 아닌 판문점으로 변경한 데 대해 통일부는 “내부적으로 회담을 준비하는 것과 관련 시간적 제약과 준비상황, 이동하기에 양측 모두 판문점이 용이하다”며 편의성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북한이 우리 측이 제안한 실무접촉 장소를 문제 삼으며 다시 제의할 경우, 장관급 회담에 앞서 대화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남북의 ‘기싸움’이 예상된다.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에서 오는 12일 남북 장관급회담을 개최하자는 우리 측 제의에 대해 “9일 개성에서 당국 실무접촉을 먼저 갖자”고 제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