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서해 공동어로구역 공동조사 추진

정부가 남북 정상 간 합의사항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를 위해 서해 공동어로구역 조성 후보지에 대한 공동조사를 북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2일 “지난 주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 기간 북측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치할 만한 수역의 공동조사를 제안했다”면서 “아직 북측이 회신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공동조사할 구역에 대해 “현재 열리고 있는 장성급회담에서 공동어로구역 위치가 결정되면 해당 수역을 조사할 수 있을 것이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남북이 협의해 조사 구역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는 ▲공동어로구역 조성 ▲해주 경제특구 ▲해주항 활용 ▲한강하구 공동이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 통과 등 5가지 사업을 통해 `갈등의 바다’인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자는 구상이다.

정부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의 나머지 사업들의 추진을 위해 한강하구와 해주항, 해주특구 등에 대한 공동조사도 함께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공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추진위원회를 연다면 더욱 내실있는 회담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당국자는 “반드시 공동조사가 회담 개최의 전제조건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총리회담에서 12월 중으로 장관급이 대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추진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앞서 정부는 10∼11일 개성에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추진위원회를 열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응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