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상식 국제규범에 맞아야 개성공단 정상화”

개성공단 사태 재발방지와 정상화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후속회담이 10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진행된다.

서호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7시께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 장소인 개성공단으로 출발했다.

출발에 앞서 서 단장은 “남북 간의 작은 신뢰를 쌓아 보다 큰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다”면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입각해 상식과 국제규범에 맞는 합의를 이루어 내는 것이야말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의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1차 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우리 측은 서호 단장을 포함한 3명의 대표단이, 북한은 개성공단을 담당하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박철수 부총국장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이 각각 참여한다.

우리 정부는 개성공단 중단의 재발방지책 없이는 공단을 재가동할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북한은 우선 공단운영 재개 입장을 보이고 있어 회담의 진통이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개성공단 기업 피해에 대한 북한의 책임 인정을 요구하면서 재발방지 대책 및 통신·통행·통관 등 이른바 ‘3통 문제’ 개선, 개성공단 국제화 방안 등을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근로자들의 임금 인상, 개성공단의 2·3단계 개발, 우리 측 대기업의 진출, 기숙사 건설, 세금 인상 등을 요구할 수 있다.

한편 통일부는 우리 대표단 3명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지역으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123개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들도 시설 점검차 이날부터 이틀간 나눠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첫날에는 123개 개성공단 입주기업 중 설비 점검이 시급한 전기·전자업종 업체 59개사의 관계자 59명과 개성공단관리위원회, KT,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 관계자 36명 등 총 95명이 방문한다. 이들은 차량 69대를 이용, 오전 9시께 군사분계선을 넘을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