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상생·공영’ 대북정책 영문명칭 확정

통일부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인 ‘상생·공영 정책’의 영문 명칭을 ‘The policy of mutual benefit and common prosperity’로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김호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함께 상생하고 공동 번영한다는 의미를 조금 더 자세히 짚어주고 대북정책의 취지를 정확하게 표현하기 위해 이 같은 영문 명칭을 정했다”고 밝혔다.

‘상생·공영’의 영문 명칭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는 국회개원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에서 영문 통역을 다르게 표현했다.

지난 달 11일 이명박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 영문판에서는 ‘Co-existence & Co-prosperity’란 표현이, 지난 6일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는 ‘live side-by-side in harmony and prosperity’란 표현이 각각 사용됐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이번 작명을 위해 통일부는 지난달 7~10일 부처 내부 검토회의와 외신기자 대상 의견수렴, 이어 22~28일 외교·국방부·국정원·해외문화홍보원 등 유관부처 및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쳤으며 영어를 쓰는 주한 외교관들의 의견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대중 정부의 ‘화해협력 정책’의 영어명칭은 ‘The policy of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으로 약칭인 햇볕 정책(Sunshine policy)이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졌으며, 노무현 정부의 ‘평화번영 정책’ 영문 명칭은 ‘The policy of peace and prosperity’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