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이버 訪北안내교육 추진

정부는 모든 방북자가 받아야하는 방북 안내교육을 간소화하는 차원에서 사이버 방북 교육 시스템을 신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규제 개혁 차원에서 기존 3시간 짜리 통일교육원 입소 교육과 단체 방북자들에 대한 출장 교육 등 외에 사이버 교육 시스템을 이르면 올 하반기 중 도입, 피교육자가 교육방식을 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곧 관계 부처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피교육자가 편리한 교육방법을 스스로 택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라며 “단, 사이버 교육의 경우 교육 내용에 대한 테스트가 수반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남북간 교류협력 사업 등을 이유로 방북하는 사람들은 남북관계 현황 및 북한 실상, 방북 안내, 방북경험자와의 대화 등 3개 부문으로 구성된 3시간짜리 방북안내 교육을 통일교육원에서 받도록 돼 있다.

단순 관광이나 행사 참석차 방북하는 사람은 통일교육원 입소 교육 대신 방북 직전 출입사무소(경기도 문산.강원도 고성)에서 간략한 교육만 받으면 된다.

다만 교육원 입소 교육은 한번만 받으면 평생 다시 받을 필요가 없지만 출입사무소에서 교육을 받은 사람은 일정 기간이 경과한 뒤 방북하려면 다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한편 통일교육원에 입소, 방북 안내 교육을 받는 이들은 연간 약 2만명 정도에 달한다고 당국자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