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건 자체가 ‘미스터리’…진상 규명후 ‘우발성’ 여부 판단”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 씨 피살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현장 조사’가 필수다. 이를 위해서는 피살 당시 ‘현장보존’이 가장 중요하다.

이에 대해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현대아산 측 방북단이 현장보존을 요구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만 했다. 윤만준 사장을 비롯한 방북단이 북측에 ‘현장 보존’을 요구했는지 확인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현재 방북해 북측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관계자들과 이번 사건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알려진 윤 사장 일행이 돌아오면 곧바로 면담, 진상 조사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윤 사장 일행이 현장을 접근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윤 사장 일행이 돌아오면 자세한 상황을 청취한 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현재로선 북측에 전통문이나, 판문점 연락관을 통한 당국간 접촉을 재차 제안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미 정부가 전통문을 북에 보냈고, 북측도 담화를 통해 입장을 발표한 만큼 아직까지는 판문점 연락관을 통한 접촉이나 전통문을 보낼 계획은 없다”며 “북측이 또다른 입장을 발표한다면 접촉시도를 하겠지만 당분간은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정부는 또한 진상규명이 이뤄지기 전에는 사건의 ‘우발성’ 여부에 대한 판단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건의 성격 규정 문제와 관련, “사건 자체가 미스터리”라고 전제한 뒤 “북측의 입장발표가 있었지만 의문이 많아 진상이 밝혀져야 의도적 사건인지, 우발적 사건인지 규명될 수 있다”며 “진상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성격을 이야기하는 것은 이른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정부 차원의 진상 조사단이 구성돼 조사를 거쳐 의혹이 명쾌히 해결돼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빠른 시간 내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향후 조사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대해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남북 당국간 합의서를 채택한 바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은) 당국차원의 문제”라면서 “민간차원의 조사단 구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이 거부하고 있지만 남북 당국간 합동조사단이 구성돼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계속 요구를 할 것이고 안 되면 추가 대책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의 구성, 운영에 대해서는 김 대변인은 “조사단 단장은 통일부 고위공무원으로 결정됐고, 청와대, 총리실, 문화부 등의 국장급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금강산에는 현대아산 지원 등 한국 국적자 594명과 조선족을 포함한 외국인 623명 등 총 1217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이들의 안전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이날 중 금강산 관광 사업 관계자 26명이 방북하고 현지 직원 등 157명이 귀환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