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 핵시설 가동중단 환영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을 선언한 데 대해 정부 당국자들은 15일 일제히 “북한의 2.13합의 이행의지를 확인했으며 이를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외교부 북핵 당국자는 “북한의 이번 가동중단은 중유 1차 선적분 도착에 맞춰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을 하겠다는 기존의 약속을 이행한 것이지만 2.13 합의 이행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폐쇄’라는 표현에 대해 “핵시설의 가동중단이 2.13합의에 규정된 핵시설 폐쇄를 위한 조치기 때문에 핵시설의 가동중단도 폐쇄절차의 일부로 이해하면 된다”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검증단이 폐쇄 대상 시설에 대한 확인과 봉인 조치를 하게 되면 폐쇄절차는 마무리되는 것이며 그 기간은 대략 2주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들은 이와 함께 폐쇄 조치 이후의 2단계에 해당되는 핵시설 불능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핵 당국자는 “18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에서 불능화를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이 강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자들은 특히 북한이 지난 13일 이른바 ’북한과 미국, 그리고 유엔이 참여하는 군사회담’을 제의하며 ’미국의 핵위협론’을 연상시키는 내용을 거론한 데 대해 “6자회담에서 북한이 한반도의 핵군축 문제를 제의할 가능성이 있지만 6자회담 참가국들의 동향을 감안하면 북한측 주장이 공감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핵시설 가동중단 사실이 전해진 이날 오전 북핵외교기획단 관계자 등은 대부분 출근해 관련 대책을 숙의하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