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핵 관련 ‘안보리 의장성명’ 지지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6일 북한의 핵실험 선언과 관련해 채택한 의장성명을 지지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안보리가 의장성명을 통해 핵 실험에 관한 북한의 3일자 외무성 성명에 대해 분명하고 엄중한 입장을 밝힌 것을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이번 안보리 의장성명에 언급된 바와 같이 북한은 핵 실험을 강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규탄과 함께 유엔헌장에 부합하는 단합된 행동에 직면함으로써, 북한 스스로에게도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면서 “따라서 북한은 핵 실험 계획을 즉각 취소하고 핵 문제의 외교적.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조건없이 조속히 복귀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이러한 국제사회의 분명한 입장과 우리나라를 비롯한 6자회담 관련국들의 진지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핵 실험을 강행할 경우 이로 인해 야기되는 모든 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임을 다시 한번 밝혀두는 바이다”고 성명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