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핵문제 해결위해 北 설득할 것’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19일 제 18차 남북장관급 회담의 의제 등과 관련,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대북(對北) 설득을 당연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오는 21∼14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 18차 남북장관급회담을 앞두고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가진 기자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담의 목표를 (남북간) 평화와 협력의 제도화로 잡고 회담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참여정부의 남은 임기 동안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과 남북공동번영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번 회담에서 참여정부가 생각하는 이러한 남북관계 비전에 대해 북측에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간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도 장관급 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며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는 기본적으로 남북 국방장관 회담에서 논의될 사안이지만 장관급 회담이 갖는 종합적인 성격 때문에 의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의 방북문제에 대해 북측의 입장을 분명히 물어보고 거기에 대한 답이 있을 경우 관련된 협의를 하겠다”면서 “북측이 그 문제에 대해 어떻게 답을 할지는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또 하나의 큰 의제는 호혜적 남북경협을 확대하는 문제”라면서 “남북이 서로 이익이 되는 경협구조를 확대해 나가는 쪽으로 의제를 잡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통해 분단이 결과한 비극적 고통을 국가적 책무로서 해소하는데도 적극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면서 “북측에 대한 인도적 지원문제는 우리가 제기하지 않아도 북측이 제기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남북장관급 회담 전망과 관련, 이 당국자는 “이 시점에서 회담의 성과를 섣불리 얘기하기는 어렵다”면서 “여러가지 상황과 여건이 여의치 않은 측면이 있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