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6자회담 거부 유감”

정부는 북한이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의장성명에 반발해 6자회담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외교통상부 대변인 논평을 내고 깊은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논평에서 “이번 안보리 의장성명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를 반영하는 것인바 북한은 이를 준수하고 6자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6자회담을 통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성명을 통해 “6자회담에 다시는 절대로 참가하지 않을 것이며 6자회담의 어떤 합의에도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핵시설 원상복구 및 재처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