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협박 말고 스스로 인권개선이 바람직”

정부는 10일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국내 설치 계획에 북한이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한 것과 관련, 협박을 중지하고 주민 인권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말도 안 되는 협박이나 위협보다도 실질적으로 더는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외면하지 말고, 스스로 인권을 개선해나가는 계기로 삼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인류 보편적 가치 차원에서 대응한다는 원칙 하에 유엔 인권결의안에 적극적으로 찬성하고, 북한인권사무소 (한국) 설치도 그 결의안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전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허위날조로 꾸며낸 북한인권보고서와 북한인권결의안에 따라 조작된 침략과 체제전복을 노린 반공화국 모략도구”라면서 “(설치 강행 시)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통일부는 독일의 바늘 전문 업체 그로쯔 베커르트(Groz-Beckert)가 최근 제출한 개성공단 영업소 형태로 진출 신고를 수리했다. 이 회사는 앞으로 9명 정도의 북한 인력을 고용해 섬유 업체 등에 바늘을 판매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개성공단 국제화를 위해 관심을 보이는 외국 투자기업을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외국기업 투자 상담과 3통 문제 논의를 위한 실무를 이어나간다는 목적으로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전체회의를 오는 19일에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