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핵보유 인정할 수 없다는 게 韓美 입장”

정부는 24일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미국 측 관계자의 발언과 관련, “북한의 핵보유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한미 양국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발언 후에 미국 정부에서 북한의 핵보유를 인정할 수 없다는 미국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한 것으로 안다”면서 “우리 정부도 같은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도 “핵실험을 3차례나 하고 영변에 핵시설을 대거 갖추고 있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추정한다는 의미이지 북한을 공식적으로 핵보유국으로 인정한다는 뜻은 아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핵무기 생산용 고농축우라늄을 만들기 위한 원심분리기의 핵심부품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정보사항이기 때문에 관련된 사항은 확인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핵보유 능력 등 각종 기술 수준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만 답했다.


한편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이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어 이란과는 핵개발 단계가 다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