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할 말 있으면 대화 場에 나와야”

정부는 북한이 당국 간 대화 제의는 거부하면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맹비난하는 것과 관련, “북한도 할 말이 있으면 일방적인 성명이나 담화 이런 것보다 대화의 장(場)에 나와서 제기하라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전단 살포 문제를 포함해 모든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하자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국자는 이어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는) 관련 법적 근거나 명확한 규정이 없어 제한시키지는 못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며 “(이 같은) 정부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고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일요일 (전단 살포) 사안에 대해선 북한의 위협에 대한 신변안전, 우리 단체끼리 내부 충돌, 이런 것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해 달라’라는 설득은 (해당 단체들에 대해)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한의 ‘보복조치’ 위협에도 불구하고 지난 21일 오전 경기도 파주 오두산 통일 전망대 인근에서 대북전단 20만 장을 북으로 날려 보냈다.

이에 대해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2일 우리 정부에 대해 더는 대화에 대해 언급하지 말 것을 주장했고, 다음날 노동신문을 통해서는 “북침합동군사연습과 삐라 살포를 비롯한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중지하는 것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스스로 입증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