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취약계층 구호 물품 추가 반출 승인

통일부는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차원의 물품 반출을 추가로 승인 했다고 2일 밝혔다.


천혜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 5·24 조치에 따라 원칙적으로 대북지원을 보류하고 있지만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계속하고 있다”며 “1일 인도적 대북물자 반출 2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번에 승인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지원 물자에 대해 “함경북도 온성군과 황해도 사리원시의 영유아, 장애인 지원을 위한 두유와 제빵 원료이며 규모는 약 4300만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 취약 계층에 대한 인도적차원의 물품 반출은 ‘등대복지회’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가 반출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5·24 조치 이후에 통일부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승인한 것은 이번을 포함해 총 7건으로 약 7억 5800만원 정도이다.


반출승인 내역을 보면 지난 6월8일 국제사랑재단과 남북평화재단이 분유지원으로 4억1천만원, 6월 15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가 남포 산원 의약품지원 9900만원 및 온성군 유치원 빵 지원에 980만원, 국제보건의료재단이 나선시 결핵병원 결핵 약품 지원으로 1억8천만원, 섬김이 나진시 탁아소 지원에 1700만원을 승인했다.


한편 천 대변인은 대북위탁가공업체들이 5.24 조치 이전에 계약한 원, 부자재의 반출과 관련해선 “지난달 27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총 18건, 약 172만 달러(20억9천만원) 어치의 반출을 허용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결론 지어지자 지난 5월 24일 대북조치를 통해 대북지원사업은 원칙적으로 중단하되 영유아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순수한 인도적 차원은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