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이산상봉’ 입장 분명히 밝혀라”

정부는 29일 오전 북측에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된 통지문을 통해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우리 측의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수용하고도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에 불분명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하여 유감”이라며 “북측이 진정으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하려는 의사를 가지고 있다면 우리 측이 제시한 상봉 일자 등 행사 개최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이어 “헤어진 가족들과의 만남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이산가족들의 염원을 고려하여 북측이 우리 측의 요구에 조속히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측이 지난 27일 대북 통지문을 통해 내달 17일~22일까지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갖자고 제안한 데 대해 북측이 사흘째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재차 촉구에 나선 것이다. 북측은 지난 24일 보내온 전통문에서 “남측이 편리한 대로 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상봉 일정을 우리 측에 일임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늘(29일) 가질 것을 제의했지만 북측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실무접촉은 무산됐다. 때문에 정부가 제안한 상봉 행사 일정(2월 17~22)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북측은 28일 우리 정부 제안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오후 4시 판문점 연락관 채널 연장 근무를 먼저 제안해와 어떤 식으로든 입장을 전달해올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그러나 북측은 이날 오후 6시 10분경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오늘은 전달할 내용이 없다”고 한 뒤 철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