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우리 국민 위협 언동 즉각 중단해야”

정부는 11일 북한이 최근 ‘주민들 탈북에 가담한 사람을 처단하겠다’고 위협한 것에 대해 “북한이 왜곡된 주장을 하는 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우리 국민들에 대해 물리적 위해(危害) 운운하는 위협적 언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혀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 국정원이 보낸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관계기관은 사실무근,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이미 밝힌 바 있다”며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체포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구체적 신원사항을 확인해 줄 것”을 요구했다.


지난 8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담화를 통해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체제에 도전하는 자들, 우리 주민들의 인권을 해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이 땅, 이 하늘아래 살아 숨 쉴 수 없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의 최후통첩이 더 이상 말로만의 경고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