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수해 긴급 지원키로

정부는 16일 북한 지역의 수해 복구를 지원키로 하고 구호물품 선정과 시기를 검토하는 등 세부작업에 착수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측과 협의없이 지원할 수 있는 긴급구호물품을 우선적으로 북한에 보내기로 했다”면서 “현재 대한적십자사 등과 구호물품 지원내역과 시기 등을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올해의 경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수해복구 지원 의사를 일찍이 밝힌 만큼 지난해 미사일 시험 발사 후 발생했던 수해를 지원했을 때보다 주변환경이 좋다”면서 “긴급구호물품을 보낸 후 북측과 협의를 통해 건설 장비를 비롯해 복구에 필요한 중장비 등을 보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긴급구호물품은 의류와 담요, 밀가류, 라면, 의약품 등 생필품으로 구성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17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의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북한 수해 지원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수해 복구에 쌀을 추가로 지원하는 문제와 관련, 이 당국자는 “현재 남북이 합의한 쌀차관 40만t을 보내는데도 국내의 도정 및 운송 시설이 벅찬 실정”이라면서 “현재 쌀 추가 지원은 검토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16일 오후 5시 통일부 회의실에서 열리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긴급 상임위원회에 관계관들을 참석시켜 북한의 집중호우 피해현황을 설명하고 북민협 차원의 긴급구호를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