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설 아닌 당장 비방·중상 중단해야”

정부는 북한이 30일부터 상호 간의 비방중단을 골자로 하는 ‘중대제안’ 수용을 연일 촉구하는 것과 관련, “(북한은) 설까지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당장 비방·중상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20일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비방·중상을 하는 것은 북한이라고 생각한다. 북한의 공식적 보도 매체를 통해서 우리 정부를 실명 비난하는 행위부터 당장 중단하라”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 언론의 보도까지 문제 삼은 것에 대해 김 대변인은 “우리 내부의 정상적인 언론보도 활동에 대해서도 비방·중상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를 내세워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이달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 중지 및 키 리졸브 훈련 등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