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국제사회 비난 면하기 어려울 것”

정부는 23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그 어떤 설명과 변명으로도 정당화 될 수 없을 것”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북한의 조치는 이산가족들에게 큰 실망과 아픔을 주었다는 차원에서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와 이산가족 상봉행사, 적십자 회담과 관계없이 분리대응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이며 “북한은 하루라도 빨리 이산가족들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될 수 있도록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조속히 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25일로 예정돼 있던 상봉행사가 우선적으로 진행해야 합의됐던 화상상봉이라든지 추가 상봉 문제가 협의가 가능하다”며 “현재로서는 화상상봉 및 추가 상봉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가 구체적인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김 대변인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이 연기된 것에 대해선 “북한이 우선 연기를 했기 때문에 일단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가 회담 일정을 다시 잡는다든지 그런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고(故) 박왕자 씨 사건에 대한 북측의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 신변안전을 위한 제도적 보장 등 ‘3대 선결조건’ 해결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기본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개성공단 문제에 대해 그는 “24일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사무처 개소를 위한 실무협의는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며 “이번주 중에 3통(통행·통신·통관) 및 출입체류 분과위도 개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