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고위급 접촉제의에 호응해야” 재차 촉구

북한이 우리 측의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제안과 관련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정부는 북측의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미 우리 측이 통지문을 통해서 밝힌 바 있듯이 북한이 8월 19일에 회담을 개최하기가 어렵다면 원하는 날짜를 제안해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이어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급 접촉을 제안한 이유는 민족의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포함해서 남북 간에 풀어야 할 인도적 현안과 상호 관심사항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서 남북한이 서로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작은 통로부터 열어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이러한 우리 제안 역시 남북이 직접 만나서 논의를 해야 실천이 가능한 것”이라며 “북한은 5·24 조치부터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말로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먼저 대화의 테이블에 나와서 남북 간 협의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인다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어떠한 현안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남북 고위급 접촉에 하루 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11일 제1차 남북고위급 접촉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북측에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제의했다.


한편 우리 정부가 제안한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19일 개최’ 제안에 대해 북한이 18일까지 아무런 응답을 해 오지 않음에 따라 19일 접촉은 이뤄지지 못하게 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4시 판문점 연락채널이 마감될 때까지 고위급 접촉 제안과 관련해 아무런 답변을 해오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