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母子보건’ 사업에 137억원 지원 결정

정부가 국제기구의 북한 모자(母子) 보건 지원 사업에 1330만 달러(약 137억 원)를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최근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는 민간단체를 지원한 바 있지만,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과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 모자 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WFP 지원 금액은 700만 달러, WHO 지원 금액은 630만 달러”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WFP 지원 금액은 북한 아동, 산모 관련 시설에 대한 영양식 지원사업에, WHO 지원 금액은 필수의약품 제공, 진료소 개선, 의료분야 교육 및 기술 훈련사업에 각각 쓰일 예정이다. 정부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심의 의결이 끝나면 두 국제기구에 지원금을 전달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해 8월과 10월 유엔아동기금(UNICEF)과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 사업에 각각 604만 달러, 630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3월 ‘드레스덴 제안’을 통해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임산부와 어린이를 위한 ‘모자 패키지’ 지원 사업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WHO와 WFP가 북한에 대한 북한 모자관련 사업 프로그램을 제출해 그것을 검토해서 지원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가 추진하려고 했던 부분과 관련성이 많다고 판단해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 우리 민족 기록유산 남북공동전시사업과 관련해 신청한 방북을 이날 승인했다. 방북 인원은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신동호 상임이사 등 6명으로, 12일 개성에서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및 인민대 학습당 관계자들과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