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인권 개선, 통일준비 중요 과제”

북한이 최근 인권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에 동조하면 남북관계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부는 7일 “북한의 인권 사항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류 보편적 가치이자 통일 준비의 중요 과제인 북한 인권의 개선을 위해서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고 국내적으로도 법·제도적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임 대변인은 “유엔과 EU 등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 논의에 적극 동참하고 있고 국내적으로는 북한 인권법의 조속한 제정을 위해 국회와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2일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에 적극 가담해 나서면서 민족의 이익을 계속 해친다면 북남관계는 언제 가도 파국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