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은 금강산 피격 해결위한 협의 응하라”

정부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1주기를 하루 앞둔 10일 “북한이 성의 있는 자세로 사건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협의에 즉각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간 협의를 통해 피격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및 신변안전보장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사건을 해결하고 관광을 재개할 것을 북에 수차례 제의했으나 북한은 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된 지금까지 우리의 제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논평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 심심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관련 기업과 강원도 고성군 등 인근 지역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대해서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정부 입장을 언급, “남북 당국간 협의를 통해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신변안전 문제에 대한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11일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군 초병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다음날부터 금강산 관광을 중단했다.

이어 정부는 관광 재개의 조건으로 진상규명, 사태의 재발방지책 및 신변안전 보장 장치 마련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북측은 ‘남측 책임론’을 펴면서 오히려 우리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역공을 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