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6일 개성공단 실무회담 갖자’ 제의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한 가운데 정부는 4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6일 판문점 통일각 또는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오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북한 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 앞으로 남북협력지구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번 회담 제의를 수용하면 남측 실무단은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으로 구성된다.

이번 회담 제의는 개성공단의 가동이 중단된 지 석 달이 지난 상황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공단 가동중단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더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문제들은 남북 당국 간 대화를 통해서만 풀 수 있다는 일관된 입장에 따른 것”이라면서 “정부는 그동안 수차례 걸쳐 당국 간 실무회담을 북측에 제의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 시설 및 장비점검 문제와 함께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 문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 등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북측이 당국 간 회담을 거절하면 개성공단 기업주 등의 방북은 허용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가정을 전제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정부의 이 같은 제의는 북한이 3일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의 방북을 허용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역제의한 것으로 북측이 회담 제의를 수용할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