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2월 이산상봉’ 27일 전통문 전달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우리 측 제의를 전격 수용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북측에 구체적인 입장과 상봉을 위한 실무협의 방법 등을 담은 대북 전통문을 27일 전달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26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의에 대한 답을 미룰 상황은 아닌 만큼 내일 우리 입장을 담은 전통문을 북측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대북 전통문에서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의 수용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이른 시일 내 이산상봉 성사를 제의할 예정이다. 이산가족 상봉의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규모 등은 실무협의 방법이 정해지는 대로 이를 통해 별도 협의하자는 입장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부는 별도의 적십자 실무접촉을 곧바로 갖거나 신속한 상봉행사 성사를 위해 북한이 제안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후속 협의 방안’ 수용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산가족들이 고령화됐고 이들이 조기상봉을 바라고 있는 점과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의 일정을 고려해 2월 중순께 상봉 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는 2월 중순의 경우 북한 김정일 생일(2월 16일)이 있기 때문에 2월 17일부터 일주일가량을 유력한 상봉 가능 시기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