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적십자 실무접촉’ 재차 통지문 발송

정부는 7일 북측에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 통지문을 북한적십자사 중앙위원회 위원장 앞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통지문을 통해 “우리 측은 그동안 이산가족 문제 등 인도적 문제는 남북 적십자 간에 논의해 왔다”면서 “북측이 우리 측의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제의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어 “지난달 5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이후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개최하여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면서 “북측이 우리 측의 제의에 호응하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이라고 표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 문제는 정치·군사적 상황으로 인해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 측의 분명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지난 5일 ‘오는 12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갖자’고 제의했지만, 다음날 통지문을 통해 “지금은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질 환경과 분위기가 조성돼 있지 못하다”며 거부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이에 따라 북측이 우리 측의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재차 촉구 통지문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전날과 같이 거부의사를 밝히거나 남북 고위급 접촉을 갖자는 역제의를 해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산가족 문제를 대남협상의 주요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