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구제역 발생 첩보…방역 비상”

북한에도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8일 “북측 지역에서 지난해 말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첩보가 있다”고 전하면서 “북한은 군부대 등을 동원해 전국적으로 소나 돼지 농장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도 “방북한 일본인 등으로부터 북한에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방역에 비상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중앙일보는 북한군은 최근 평양시 인근에서 구제역이 발생하자 병력을 투입해 주요 도로에 임시 검문소를 설치하고 검문을 강화하는 등 주민들의 이동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에는 구제역 방제 석회나 검역약품·장비가 부족해 검역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아직까지 다른 지역으로 구제역이 전파되거나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정황은 없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지난해 말 일본 내 대북인권단체인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의 이영화 대표는 익명을 요구한 ‘북한 내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시 강동군 구빈리에서 구제역이 퍼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