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에 개성공단 ‘최후통첩’ 전통문 전달

정부는 29일 북한 측에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회담을 제의하는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이 개성공단과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그러면서 7차 실무회담 날짜와 장소는 제시하지 않았으며 북측의 조속한 회신을 요구했다.


이어 “통일부 성명에서도 밝혔지만 우리 측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다시는 통행제한과 근로자 철수 등 일방적 조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을 확실히 보장해야 할 것임을 촉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 부분에 대해서는 “해당 민간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북한에 대한 협의, 여러 가지 대북지원을 위한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유니세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도 관련 해당 국제기구를 포함해 내부적인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전날 성명을 통해 북한에 개성공단 문제 논의를 위한 실무회담을 마지막으로 제의하겠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6일부터 25일까지 6차례 실무회담을 진행했으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핵심 의제인 책임 소재 및 재발방지 문제 등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