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미 접촉, 美정부 입장과는 전혀 관계없어”

정부는 최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북미가 양일간 트랙2 형식의 비공개·비공식 접촉을 가진 것에 대해 “민간 차원의 대화로서 미국정부의 입장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이 접촉한 것 자체가 화제가 되지만 민간 접촉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특별히 평가할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대표적 ‘미국통’인 한성렬 외무성 부상 등 고위 당국자들이 회담 자리에 나간 것에 대해 정 대변인은 “(한성렬 등 북한 인사의) 직함이 중요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그 자리 성격이 그렇다(민간차원)는 말씀”이라면서 “미국 정부와는 관계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손바닥이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 미국 정부에서는 승인을 했겠지만 정부 차원의 대화로는 인정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대변인은 “미국 행정부의 확고한 입장은 북한 비핵화의 최우선이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없는 상황에서 이런 성급한 대화가 거론된다는 것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정당화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날 정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대화를 재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비핵화에 대한 태도가 행동으로 옮겨질 수 있다면 언제든지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관련국들은 북한의 비핵화가 가장 큰 문제이고 우선시 되는 과제라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한 대화를 하려 하지 않기 때문에 제재가 대화보다 지금은 앞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인식이 공유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대변인은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것은 “남남갈등을 부추기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앞서 북한 조평통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통해 “당시(2007년) 남측은 우리 측에 ‘인권결의안’ 관련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에 정 대변인은 “북한의 이러한 입장표명은 우리 내부의 갈등을 부추기려는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일방적 주장”이라면서 “북측은 이러한 구태의연한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