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보따리 쌀 시점에 퍼주기 하고 있다”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인 김용갑 한나라당 의원은 1일 “노무현 정부와 통일부는 대북정책과 관련 보따리를 싸야 할 시점에 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 의원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재정 통일부 장관에게 14일 개최 예정인 남북총리회담에 대해 질의하면서 “대선이 40여일 남았는데 정부가 합의해도 실행은 다음 정부에서 한다”고 전제하고 “마지막에 선심이나 쓰고 보자는 것이 아니라면 국민에게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는 순리도 차기 정부에 대한 예의도 아니기 때문에 (노 대통령과 통일부는)마무리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한 ‘북한의 남침에 대해 사과를 강요할 수 없다’는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390여 만 명이 희생당한 전쟁인데 (북한에)면죄부를 준 꼴”이라면서 “(북한의 남침에 대해)정리를 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고 필요하다면 배상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대통령의 진의는 면죄부를 주자는 것이 아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한편 김 의원과 이 장관은 ‘대북 퍼주기’를 두고 한 동안 설전이 오갔다. 이들은 ‘퍼주기’의 사전적 정의까지 동원해 논쟁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그 동안 참여정부는 식량 260만 톤, 비료 220만 톤을 지원했지만 이는 퍼주기가 아니라 인도적 지원이다”는 이 장관의 발언에 대해 “사전에 보면 ‘퍼주다’의 뜻은 ‘밥통에서 밥을 퍼주다 인심 좋게 나눠주다’”라면서 “엄청난 비료와 식량을 주고도 퍼준다고 하지 않은 것은 이 장관의 독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장관은 “김 의원이 사용하는 ‘퍼주다’라는 표현과 사전의 말은 다르게 해석된다”고 반발하자 김 의원은 “50% 이상의 많은 국민들은 (대북지원에 대해) 퍼준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일부러 사전까지 고생하면서 (뜻을) 찾아왔다. 밥통에서 조금 퍼줘도 퍼준다고 소리하는데”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두 사람은 지난달 17일 국감에서도 이 장관이 “퍼주기가 아니다”고 하자 김 의원이 “그럼 퍼주시기냐”며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