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이징 탈북자 사건’ 중국에 항의

정부는 9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 소재 한국국제학교에서 일어난 탈북자 사건 처리 과정에서 중국 공안들이 탈북자들을 연행하고 한국 외교관에 대해 ‘과잉행동’을 한 것과 관련, 중국측에 항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외교통상부는 10일 중 주한 중국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이번 사건과 관련된 정부의 항의를 전달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중국 공안이 연행한 탈북자들도 그들의 자유의사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적절한 신병처리가 돼야 한다는 점을 중국측에 전달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 중국 외교부에 항의의 뜻을 전달하는 한편 탈북자들도 그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돼야 함을 강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탈북자들이 연행 당시 한국행을 원한 만큼 한.중 양국이 이들의 한국행을 놓고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탈북자 사건이 일어난 한국국제학교는 외교적 보호권이 없는 시설”이라며 “중국 공안은 그들의 법집행을 한 것이며 한국 외교관(영사)들은 탈북자 보호라는 정당한 업무를 수행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중국 공안은 탈북자들을 ‘불법 월경자’로 인식해 연행하려 했으며 현장에 출동한 우리 대사관 영사들이 탈북자들을 보호하려는 과정에서 ‘우발적 충돌’이 발생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현지시각)께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왕징(望京)의 베이징한국국제학교에서 20대 초반의 남녀 탈북자 4명이 하교하던 유치원생들을 밀치고 학교에 들어갔다.

이어 20대 초반 여성 3명이 추가로 이 학교 진입을 시도했으나 보안요원들의 저지에 가로막히자 교내 진입을 포기하고 되돌아갔고 앞서 학교에 진입했던 4명은 오후 4시께 모두 붙잡혀 연행됐다.

특히 중국 공안들이 탈북자들을 연행하는 과정에서 주중 한국대사관 영사부 영사들의 손을 뒤로 꺾은 채 끌고 가는 등 과잉저지를 해 외교문제로 비화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