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두산 화산 문제 민간 협의하자” 북측에 제의

정부는 북한이 백두산 화산과 관련해 남북간 협의를 제의한 데 대해 우선 민간 전문가간 협의를 갖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2일 “북측의 백두산 화산 협의 제의와 관련 이날 오전 기상청장 명의로 북측 지진국장에게 전통문을 보냈다”면서 “백두산 화산 관련 남북이 협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우선 남북 전문가 협의를 3월 29일 갖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화산 문제는 과학적이며, 전문적인 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에서 남북 전문가간 협의를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29일 전문가 협의는 남측 문산 부근 시설에서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민간인 화산 전문가들이 우선 회담을 하는 것”이라면서 “차후에 필요하다면 남북 당국자간 회담도 열릴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편, 남하한 북한 주민 27명의 송환은 선박 수리 지연 등으로 오늘도(22일)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상악화, 선박 엔진 교체, 선박수리 등의 이유로 송환 작업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며 “오늘 중으로 송환되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