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두산 화산활동 감시 나선다

기상청이 백두산을 포함한 한반도 주변 화산활동시 발생하는 재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선제적 화산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기상청은 “백두산이 언제든지 폭발할 수 있는 활(活)화산이라는 점에서 국민적인 관심과 불안감이 증가했다”면서 “화산대응을 보다 신속하게 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특히 백두산의 경우 우리나라의 영역 밖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중국 및 일본 등의 다양한 수집경로를 통해 관측 자료 공유·예측 기술 교류 및 연구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두산은 946년 대규모 분화를 시작으로 1668년, 1702년, 1903년 재분화한 바 있다. 이에 국내외 화산·지진 전문가들이 백두산의 화산활동 재개는 시기의 문제라고 지적해왔다.


기상청은 백두산 화산활동시 우리나라의 재해 가능성은 낮으나 화산재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정밀 제조업 결함 및 호흡기 질환자 증가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북한의 경우는 대규모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것이라며 민심과 경제사정의 악화로 정세가 변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상청은 이번 ‘선제적 화산대응 종합대책’에서 선제적 대응 전략으로 ▲기상청 국가지진센터 화산 매뉴얼에 의한 신속한 초기 대응 ▲국외 화산정보 수집체계 구축(일본 및 중국 관련기관 협력) ▲백두산 일대의 화산성 지진 감시 강화 및 원거리 화산감시 체계 구축 등을 마련했다.


그러면서 중장기적으로 화산 감시·분석·예측 및 통보 역량 강화를 통해 국내외 화산 유관기관들의 공동 대응 체계 마련·법규정 및 매뉴얼 개정 등 제도적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특히 매뉴얼을 중심으로 한 ‘화산대응 체계 개요’를 통해 화산활동에 따른 단계별 대응체계를 소개하면서 환경부 장관 및 기상청장 등으로 구성된 상황반 운영체계를 심각단계에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