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박지원 의원 訪北 불허…현정은 회장 등은 승인

정부가 북한의 요청으로 오는 24일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했던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방북을 불허했다.


다만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과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현대아산 관계자들의 방북에 대해서는 승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박 의원 방북 불허에 대해 “지난 16일 박지원 의원이 방북한 만큼 정치인이 거듭 방북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불허를) 결정했다”며 “정치적 논란 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자는 이어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과 현 회장의 방북 승인과 관련해서는 “지난 16일에 있었던 (김정일 3주기) 조화 전달의 연장선에서 이루어지는 사안임을 감안, 인도적 차원에서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 측에서는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등 7명이, 현대아산에서는 현 회장 등 7명이 24일 각각 개성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은 김정일 3주기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및 현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데 대해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지난 19일 김대중 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에 방북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