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지원단체 금강산 방문 허용..8월이후 처음

정부가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에 따라 금강산지구 방문을 불허한 이래 사실상 처음으로, 금강산관광 10주년이 되는 18일 남한의 민간단체가 북한의 금강산 고성지역을 방문, 연탄 5만장을 전달한다.

정부는 지난 7월11일 박왕자씨가 금강산관광지구에서 피살되자 금강산관광을 중단시켰으며, 대북지원 민간단체의 금강산지역 방문도 불허해왔다.

7월11일 이후에도 이번에 연탄을 지원하는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의 실무자 4명이 7월24~25일 고성지역에 연탄을 전달한 적이 있지만, 이는 정부의 방북 불허 방침의 범위가 확실하게 정해지기 전의 일로 8월 이후엔 대북지원 목적의 민간단체의 방문도 이뤄지지 못했다.

당시 정부는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신변안전 문제가 정리되지 않았다”며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이유로 방북을 불허했다.

이에 따라 정부의 이번 조치는 박왕자씨 피살사건 이후 금강산지구에 대한 엄격한 방문금지 조치의 완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의 윤유선 실장은 17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정책토론회에서 “오늘(17일) 통일부로부터 연탄 지원 실무자 4명의 방북 허가를 받았다”며 “이로써 지난 7월 금강산 사태 후 거의 4개월만에 연탄 지원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민간단체의 실무자 방북 허용에 대해 “연탄나눔운동의 방북 모니터링과 동절기 사업을 위해 방북을 계속 미루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인도지원 단체로서, 사업 계속을 위해 방북이 필수적인 상황이어서 불가피하게 소규모 방북을 허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뚜렷한 입장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으나 “인도지원 사업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 소규모로 금강산 지역으로 실무자 방북을 사안마다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