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대북지원에 102억원 지원 의결

정부는 15일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제20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회의를 열어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사업에 남북협력기금 102억원을 지원키로 의결했다.

정부는 새 정부 출범 후 처음 위원들의 참석하에 정식으로 열린 이날 교추협 회의를 통해 37개 민간 단체들이 추진중인 대북지원 사업 40여건에 대한 기금 지원 건을 심의해 이 같이 의결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올해 기금이 지원될 민간 대북지원 사업은 식량증산 및 농업개발사업 등 농업환경 분야 15개 사업, 어린이 보건의료사업 등 보건 의료분야 12개 사업,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 사회복지분야 13개 사업 등이다.

교추협은 또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영.유아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107억여원(1천27만달러)과 42억여원(407만달러)을 각각 지원키로 의결했다.

교추협은 이밖에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 출퇴근 지원을 위한 중고 버스 100대 구입비용 27억원(이하 남북협력기금)과 주차시설 증설비용 2억원을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에 대출키로 했다.

교추협은 특히 기금 지출에 대한 실질적 심의.의결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통일부 차관이 주재하고 관련 부처 실.국장이 참석하는 교추협 실무위원회를 구성.운영키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