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단체 2억원 상당 대북 지원 승인

통일부는 민간단체 ‘인간의 대지’가 신청한 대북 인도 지원 물품 반출 요청을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들어 총 6개 단체의 대북 인도 지원 물품 반출 요청 7건을 승인했으며 금액으로는 총 19억 3000만 원 상당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인간의 대지’ 측은 총 2억 1000만 원 상당의 감기약과 해열제 등 기초 의약품을 평안남도 내 19개 시·군 인민병원에 보낼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향후 다른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승인 요청에 대해서도 요건이 충족되는 대로 승인한다는 방침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