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사일 국면’ 연착륙 전방위 외교전

정부가 이른바 제2차 미사일 위기의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한 전방위 외교전에 나섰다.

우리 정부의 외교전은 청와대와 외교통상부 관리들의 중국, 미국 등지 인사들과의 전화통화와 현지 직접 방문 등으로 숨가쁘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은 13일 밤 잭 크라우치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부보좌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최근 상황 및 향후 대처 방향에 대해 협의했다.

이와 함께 이규형 외교부 제2차관은 14일 오후 중국을 방문, 15일 평양에서 돌아오는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평양에서의 대북 설득 결과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15일 미국을 방문,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등과 회동하기로 했다.

아울러 박인국 외교부 외교정책실장도 곧 뉴욕을 방문,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과 관련한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평양에서 진행중인 중국의 대북 설득노력이 막판에 도달하고 있고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결의안 채택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등 상황이 급박하다는 판단하에 전방위 외교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차관은 평양에서 돌아오는 중국 우 부부장과의 회동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가능성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현재까지 중국의 설득노력에 구체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우 부부장 일행이 평양을 떠나기 직전 북한 수뇌부와 만나 막판 상황반전을 이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 시점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북한의 의중”이라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 방향으로 입장전환을 하게 되면 안보리 대북 결의안 채택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 채택은 원칙적으로 6자회담과는 무관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덧붙였다.

현재 일본이 발의하고 미국 등 8개국이 동의한 대북 제재결의안과 중국과 러시아가 발의한 결의안을 놓고 유엔 안보리 이사국 등이 집중적인 절충을 벌이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안보리 결의안 채택 시점과 관련, 이 당국자는 “G8(선진 7개국+러시아) 정상회의 일정과 이란 문제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논의 등이 다음주부터 다뤄져야 하기 때문에 이번 주 내 매듭지어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 분위기”라며 “다만 사안의 중대성으로 미뤄 쉽게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으며 이럴 경우 시간을 더 끌 수도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