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문밖 엿듣기’ 벗어나 6자 적극 임해야”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연합뉴스

6자회담 연내 재개가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은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 폐기’ 약속이 구체적으로 이루어지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며 “서로의 주장만 되풀이하다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끝나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6자회담이 북한의 핵실험 정당성을 인정하는 멍석만 깔아주게 된다면, 북한의 시간벌기 전략에 놀아나는 꼴이 되고 만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정부는 그동안의 ‘문밖 엿듣기’에서 벗어나 이번 6자회담에 적극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유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에 핵무기가 있어도 한국이 우월적 전력을 가지고 있다’는 등의 안이한 현실인식은 깨끗이 버리고, ‘완전한 북한 핵 폐기’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적극 나서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이 9일 뉴질랜드에서 언급한 ‘북한을 극단적으로 몰고 가는 것은 위험하다’는 ‘전략적 관리’에 대해 그는 “북한에 대한 ‘전략적 관리’ 실패 책임은 노무현 정부에 있다”면서 “노무현 정부를 달콤한 사탕정도로밖에 생각하지 않는 북한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 편들기는 이제 그만”이라고 지적하면서 “지금까지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은 일방적인 퍼주기였으며, 돌아온 것은 북한의 핵실험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노 대통령의 뉴질랜드 발언은 북한의 핵개발이 자위적 수단이라고 한 LA 발언과 같은 맥락에 있다”면서 “핵실험의 책임을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전가하는 북한의 주장에 대한 동조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