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라면 등 50억 규모 수해지원 품목 北에 전달

정부는 10일 대북 수해지원과 관련해 지원품목을 담은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북측에 구체적인 지원품목을 담은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 품목은 영유아용 영양식 140만개, 영유아용 과자 30만개, 초코파이 192만개, 라면 160만개 등 50억원 규모로 쌀과 밀가루 같은 식량과 시멘트, 중장비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지원 물품은 경의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각각 북측 황해도와 강원도에 전달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전달시기에 대해서는 3~4주간의 준비기간을 고려해 별도로 통보하기로 했다. 


한적은 “북한 수해 주민에게 지원물자가 조속히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지난 4일 우리 정부가 50억 원 규모의 수해지원 의사를 전한 데 대해 식량과 시멘트 등 물자와 장비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요구한 식량과 시멘트는 빠졌지만, 의약품을 제외하고 긴급 구호식품 위주로 북측이 요구한 대로 품목을 일부 조정했다”면서 “지원계획에 대해 북측이 동의해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