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검토 안해”

북한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평창이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된 지 불과 1주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으며, 현 시점에서 남북 공동개최와 관련해 통일부가 직접 언급할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도 “북한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그런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하지만 방북 인원의 안전이 제도적으로 보장돼야 한다”면서 “현재 정부가 고려하거나 검토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장 위원은 이날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총회 참석차 일본을 방문해 평창이 동계올림픽 유치 관련 “동계올림픽이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것은 좋은 일”이라면서 “(남북 공동 개최는) 그렇게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