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자 제재에도 北취약계층 지원 변함없어”

정부는 독자적인 대북제재 조치에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기존 입장이 변함없다고 9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8일) 독자적인 대북제재 조치가 발표됐다”면서 “(하지만) 영유아나 산모 등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우리가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다만 구체적인 지원 시기나 규모, 분야 등은 여러 상황을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정부 방침에는 민간차원의 지원뿐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한 간접지원도 모두 포함된다고 정 대변인은 덧붙였다.

앞서 우리 정부는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관여한 북한 단체 30곳과 개인 40명에 대한 금융제재를 골자로 하는 독자 대북 제재안을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