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자 대북제재, 전략적 효과 극대화 시점에 발표”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추가 제재 결의안이 30일 오후 늦게(한국시간) 채택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우리 정부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점’에 독자 대북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따른 우리 정부의 독자제재안과 관련, “논의 중인 사항”이라면서 “북한에 대한 제재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는 전략적 시점을 고르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 추가 대북제재에 따른 개성공단 영향에 대해서는 “개성공단은 대북제재 일환으로 (전면 중단이) 실시 중”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태도가 행동으로 바뀌고 그것이 현실화 될 때 개성공단 문제가 다시 논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재 국면이 북한의 비핵화 전환으로 인해 바뀐다면 그때 가야 개성공단 문제가 다시 검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