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화조건 제시, 北에 면죄부 주는 것”

통일부는 20일, 북한과의 대화·교류에 앞서 비핵화가 최우선이고 북한의 분명한 태도변화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게 대화의 조건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순간 북한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는 9월까지 북한과 어떤 대화와 교류도 않을 방침’이라는 정부 고위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한 보도와 관련해서는 “먼저 사실 여부를 확인해 봐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대북제재의 효과, 그리고 대북정책 추진기조와 관련해 특정한 시기는 상정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비핵화와 실질적인 변화를 행동으로 보이는 것”이라면서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 대변인은 또 일각에서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주장을 철회하고 2·29 합의 수준으로 돌아오면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은 데 대해서도 “대화 조건을 예단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대변인은 지난 19일 송영길 인천시장이 언급한 ‘북한 어민이 잡은 수산물을 연평도 어민이 판매하는 방안’에 대해 “비핵화가 최우선”임을 재차 강조하며 “중장기적으로는 인천시에서 말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성은 있지만 이미 지난 2010년 5·24 조치 이후에 북한과의 수산물 교류는 금지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