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승호 조기송환’ 대북통지문 발송

정부는 ‘대승호’ 나포 사건 발생 4일째인 11일 대북 통지문을 통해 대승호와 선원들의 송환을 촉구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오전 10시 대한적십자사는 경의선 군 통신선을 통해 동해상에서 북한 경비정에 납포된 대승호와 선원 7명의 조속한 송환을 요청하는 대북통지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대승호’ 문제는 인도주의 사안으로 그동안 관례에 따라 대한적십자사 유종하 총재가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장재언 위원장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는 형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통지문에서 대한적십자사는 국제법과 관례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서 북한측에 우리 선박과 선원을 조속히 송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나포 경위에 대한 설명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북측은 전달된 전통문을 일단 수령해 갔지만, 아직까지 반응은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대승호의 나포 지점과 시점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는데 주력하면서 북한의 통보를 기다려왔다. 정부가 납포 4일째인 이날 뒤늦게 통지문을 보낸 것은 우리 선원들이 북한 지역에 억류상황에서 정부의 대응이 부족하다는 비판여론이 제기됐기 때문으로 읽힌다.


이 부대변인은 “일단 우리 국민이 북한측에 억류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등을 생각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해 나간다는 취지에서 우리 대한적십자사가 전통문을 발송하기로 입장을 정리를 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