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특사 현재로선 검토안해”

정부는 6일 미국 여기자들의 석방을 계기로 일각에서 개성공단 억류 근로자 등의 석방을 위해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 “특사파견 등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하고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인 억류사태 해결을 위해 특사를 파견하라는 정치권의 요구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정부는 억류 근로자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해왔고 앞으로도 이와 관련한 노력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에 언급, “우리도 8.15 광복절을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는 선언을 하고 북한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며 “특사가 개성공단에 억류된 유씨와 연안호 문제 등 남북문제를 풀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의 현대아산 주재원 유모씨는 올해 3월30일 체제비난, 북한 여종업원에 대한 탈북책동 등 혐의로 북한 당국에 체포된 이후 이날까지 130일간 억류돼 있다.

또 ‘800 연안호’ 선원 4명은 지난달 3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었다가 북에 예인된 이후 현재까지 8일째 북측 “해당기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북측은 6일 오전 남북 해사당국간 통신에서 연안호에 대해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만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