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중유5만t 지원준비 착수

정부가 북핵 `2.13 합의’에 따라 북측에 제공할 중유 5만t을 지원하기 위한 준비 절차에 착수했다.

정부 당국자는 26일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의 합의에 따라 북측에 중유 5만t을 지원하기 위한 내부 준비에 착수했다”며 “오늘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서면 협의를 통해 중유 5만t 지원에 드는 비용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출키로 결정했다.

5만t 지원에 드는 비용은 수송비를 합쳐 200억원 가량이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고 봉인하면 중유 5만t을 지원해야 하는데 시기를 고려해 지금쯤은 내부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조달청에 의뢰해 국내 정유사를 선정,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 사항들은 2.13 합의 이후 한 달 이내에 열리게 돼 있는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중유 제공 비용과 관련, “t당 350달러 내외로 보며 거기에 운송비 등 부대경비가 20% 정도 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자는 2.13합의에서 북한이 60일 이내에 영변 핵시설을 폐쇄 봉인하는 등 초기단계 조치를 취하면 나머지 참가국들이 중유 5만t 상당의 긴급에너지 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 /연합

소셜공유